모교소식 > 모교소식
제목 “캠퍼스 푸드트럭에서 창업 꿈 영근다”
작성자 대외협력처 (news1) 작성일 2017/03/29 조회수 1380

“캠퍼스 푸드트럭에서 창업 꿈 영근다”
핫도그 메뉴 개발해 교내 이동하며 운영, 창업 대비 경험 쌓아


경북지역 제 1호 캠퍼스 푸드트럭에서 창업의 꿈이 영글어가고 있다.


경일대학교 재학생 3명이 학업을 병행하며 캠퍼스 내에서 푸드트럭 ‘다알리또’를 운영하고 있다. 뷰티학과 4학년인 이택곤, 유지민, 황해지 학생은 수업 시간을 적절히 조정하여 캠퍼스 내에서 경일대 구성원을 대상으로 핫도그를 판매하고 있다. 평일 일정 시간 동안 학생회관, 기숙사, 종합교육관 등 3곳의 지정장소를 돌며 운영 중이다.


이들에게 학교 캠퍼스는 배움의 장, 꿈 실현의 장이다. 수익 창출을 위해 시간대별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파악해 전략적으로 옮겨 다니고, 끊임없이 신메뉴 개발에 힘쓰는 등 창업 성공을 위한 기반을 다져나가고 있다.


작년 멕시칸 푸드를 운영한 학생들의 뒤를 이어 핫도그를 신메뉴로 내걸었다. ‘만들기 쉽고 먹기 간편함’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고민한 결과다. 이동하면서 먹을 수 있도록 핫도그 크기도 적당하게 만들고, 포장 부분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또한 캠퍼스 내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어 학생들의 호응도 높다. 일반 핫도그는 1500원, 치즈 핫도그는 2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얻은 수익금은 학생들이 직접 운용하며, 매달 일부 금액은 장학금 형태로 학교에 기부하기도 한다.


이택곤 대표는 “졸업 전 학우들과 학교 내에서 미리 창업 경험을 해보고, 창업에 대한 자신감을 얻는 계기가 될 것 같다”라며 “졸업 후 청년 창업자가 되어서도 이번 경험으로 배운 서비스 마인드, 위생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경일대학교 캠퍼스 푸드트럭 '다알리또'는 포스코, 한국식품산업협회가 협약을 맺고 2016년부터 경북지역 최초로 영업을 시작하였다. 푸드트럭 운영을 희망하는 학생들은 지원동기, 운영계획, 수익금 활용계획, 기대효과를 작성하여 학생처에 제출하면 메뉴의 독창성, 사업 실현 가능성 등을 기준으로 심사를 거쳐 매년 최종 1팀을 선발한다. 올해는 뷰티학과 이택곤 학생 팀이 선정되어 현재 성업 중에 있다.




 

첨부파일첨부파일없음


다음글 : 경일대 진민수 씨, 한국농어촌문학상 우수상 대외협력처 2017/03/29
현재글 : “캠퍼스 푸드트럭에서 창업 꿈 영근다” 대외협력처 2017/03/29
이전글 : 경일대, 화재대피 합동훈련 실시 대외협력처 2017/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