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교소식 > 모교소식
제목 쌍둥이 3쌍 입학 “이거 실화냐?”
작성자 대외협력처 (news1) 작성일 2018/02/27 조회수 2024

쌍둥이 3쌍 입학 “이거 실화냐?”
학과는 6인 6색, 기숙사 방 함께 쓰고 장학금도 지급

경일대학교에 쌍둥이 3쌍이 동시에 입학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18학번으로 경일대에 오늘(26일) 입학한 송재한·재엽(19) 형제, 윤성환·지혜(19) 남매, 김자운·병운(19) 형제 등 총 6명이다.

이들이 선택한 학과도 저마다의 적성과 소질에 따라 소방방재학과, 부동산지적학과, 건설공학부, 간호학과, 기계자동차학부, 의용공학과 등 6인 6색이다.

1분 차이로 태어난 일란성 쌍둥이 송재한·재엽 형제는 포항 중앙고를 졸업해 경일대에서 기숙사도 같은 방을 사용할 예정이다. 송재한 학생은 경일대 부동산지적학과 졸업 후 포항에서 지적직 공무원으로 근무 중인 어머니의 지인 추천으로 입학했다. 동생 송재엽 학생은 소방공무원을 꿈꾸고 있다.

동생 송재엽 학생은 “같이 성장해온 형과 같은 기숙사 방을 쓰며 대학생활을 하게 되어 설레는 마음 못지않게 편안함을 느낄 수 있어 좋다”며 활짝 웃었다.


나머지 쌍둥이들은 이란성이다. 윤성환·지혜 남매는 진량고를 졸업하고 담임교사의 추천으로 경일대 건설공학부와 간호학과에 각각 입학했다. 수술실 간호사가 장래희망이라는 윤지혜 학생은 “캠퍼스를 둘러보니 아름답고 활기가 넘쳐 앞으로의 대학생활이 기대된다. 간호학과 실습실이 궁금했는데 오리엔테이션 기간 동안 둘러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구 능인고를 졸업한 김자운·병운 형제는 기계설계 분야에 종사하는 아버지의 추천으로 형이 기계자동차학부에 입학했으며 동생은 의용공학과에 입학했다. 동생 김병운 학생은 개인사정으로 입학식에 불참했다.


경일대학교는 장학규정에 따라 쌍둥이 신입생들에게 형제자매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한편 경일대학교는 오늘(26일) 대학 내 종합체육관에서 입학식을 시작으로 2박3일 간의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 돌입했다. 이날 입학식에는 정현태 총장을 비롯해 학부모, 내빈 등 2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965명의 입학을 다함께 축하했다.

정현태 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지금이 인생의 설계를 시작하는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새로운 정보와 지식 앞에서 의문부호를 먼저 생각해보는 뜨거운 가슴의 경일인이 될 것”을 강조했다.


첨부파일첨부파일없음


다음글 : 201특공여단 교류협력 협약 체결 대외협력처 2018/02/28
현재글 : 쌍둥이 3쌍 입학 “이거 실화냐?” 대외협력처 2018/02/27
이전글 : 학위수여식 화제만발 대외협력처 2018/02/27